2022년 2월부터 청소년 방역패스 적용 연령 2003∼2009년생…중1부터
2022년 2월부터 청소년 방역패스 적용 연령 2003∼2009년생…중1부터
  • 박정숙
  • 승인 2021.12.04 2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2022년 2월부터 적용한다고 밝힌 청소년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 대상 연령이 2003년 1월 1일생부터 2009년 12월 31일생까지다.

정부가 3일 청소년 방역패스 대책을 발표하면서 2022년 방역패스 적용 나이를 두고 만나이를 기준으로 할지, 연나이를 기준으로 할지 명확히 설명하지 못해 혼선이 빚어졌는데, 이날 출생연도, 즉 연나이를 기준으로 한다고 확인한 것이다.

방역패스 적용 대상자는 올해 기준 초등학교 6학년부터 고등학교 3학년까지로, 실제 방역패스가 시행되는 2022년을 기준으로 하면 중학교 1학년부터 해당하는 셈이다.

이들은 현재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이 한창 진행 중이다.

'12∼17세'(2004∼2009년생) 연령군은 각각 '16∼17세'(2004∼2005년생)와 '12∼15세'(2006∼2009년생) 두 그룹으로 나눠 각각 지난 10월 18일과 11월 1일부터 순차적으로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시스템 홈페이지를 통해 코로나19 접종 예약를 진행중이다.

현재 해당 연령군 전체가 오는 12월 31일 오후 6시까지 추가로 사전예약을 받고 있다. 사전예약에 참여한 소아·청소년은 내년 1월 22일까지 접종 일자를 지정할 수 있다.

4일 기준으로 12∼17세의 1차 접종률은 48.0%(276만8천836명 중 132만9천40명), 접종 완료율은 29.8%(82만5천584명)다.

고등학교 3학년에 해당하는 2003년생은 대학수학능력시험 등 대입 일정을 고려해 지난 7월 19∼30일 일찍이 접종을 시작해 마친 상태다.

한편 현재 초등학교 5학년인 2010년생은 방역패스 대상 연령이 아니다.

이들은 내년부터 접종 권고 연령이 되지만, 백신 접종 간격과 항체 형성기간 등을 고려하면 방역패스가 시행되는 2월 전까지 접종을 마치는 것이 현실적으로 어려워 방역패스 대상에서 제외됐다.

방역당국은 "2010년생은 내년 1월 1일부터 백신 접종이 가능하지만, 2010년생 아동과 보호자 모두에게 충분히 접종의 필요성과 효과·안전성을 알린 후 접종할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