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운전면허증, 도로교통공단 시범운영 중...7월 확대 운영
모바일 운전면허증, 도로교통공단 시범운영 중...7월 확대 운영
  • 박정숙
  • 승인 2022.02.05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바일 운전면허증 발급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모바일운전면허증 / 도로교통공단
모바일운전면허증 / 도로교통공단

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공단이 지난달 27일 모바일 운전면허증 발급 업무를 공식적으로 시범운영을 시작한 후 이틀간 총 4천381건의 모바일 운전면허증이 발급됐다.

같은 기간 전체 운전면허증 발급 건수는 9천377건으로 모바일 면허증이 전체의 53%를 차지하며 운전자들의 높은 관심을 입증했다.

발급된 4천381건의 모바일 면허증 중 4천254건이 IC운전면허증, 127건은 현장 QR 발급이었다.

오는 7월 확대 시행을 앞두고 서부운전면허시험장과 대전운전면허시험장에서 시범운영중이다.

모바일 운전면허증은 공신력 있는 국가신분증 중 온·오프라인 통합사용이 가능한 첫 번째 모바일 신분증이다.

모바일 운전면허증 발급은 운전면허시험장에 방문하여 두 가지 방법 중 하나를 선택하여 발급 받을 수 있다.

'IC카드 발급'은 모바일 운전면허증 발급기능이 있는 IC운전면허증으로 교체 발급받아, 해당 실물 운전면허증이 유효한 경우 스마트폰에서 모바일 운전면허증을 발급 받을 수 있다.

'현장 QR 발급'은 개인 스마트폰 앱스토어(Play Store, App Store 등)에서 “모바일 신분증(행정안전부)”을 사전 설치한 후 면허시험장에 방문, 실물 운전면허증 교체 없이 모바일 운전면허증을 발급 받을 수 있다. 다만 이 경우 스마트폰 교체 등의 사유로 모바일 운전면허증을 추가 발급 받으려면 면허시험장에 방문하여 다시 신청해야 한다.

행정안전부와 경찰청 주도하에 도로교통공단, 한국조폐공사가 협력하여 도로교통공단이 진행하는 모바일 운전면허증은 디지털 신분증 형태로 신분증을 소지하고 관공서 등을 방문해야 하는 불편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 보고 있다.

모바일 운전면허증은 오프라인 이용 시 관공서 등에서 신원확인 용도로, 은행 등 민간영역에서 본인확인 수단으로 이용 가능하다. 또한, 온라인에서 이뤄지는 로그인과 신원확인 과정에서 사용 가능하기에 신뢰할 수 있는 신분증의 역할을 할 것이라 기대 된다.

한편, 도로교통공단과 경찰청은 이용자를 위해 최신보안기술을 사용하여 안전장치 마련과 더불어 사생활 침해 등의 우려를 해소하는 장치를 마련했다.

모바일 운전면허증은 본인 명의의 스마트폰에서 발급받아 보관 가능하며, 사용이력은 소유자만 확인 가능하다. 소유자가 신원확인 요청이 있을 때 본인 판단에 따라 제공 여부를 결정한다.

이주민 도로교통공단 이사장은 “모바일 운전면허증은 편의성과 공신력을 확보하여 기존 신원증명 패러다임을 획기적으로 바꿔 대국민 서비스의 수준을 향상시켰다”며, “면허시험장을 방문하는 국민들에게 모바일 운전면허증을 원활하게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