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협회, 2023년 AFC 아시안컵 유치 추진한다…"지자체 의향서 접수"
축구협회, 2023년 AFC 아시안컵 유치 추진한다…"지자체 의향서 접수"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22.06.20 2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축구협회가 내년 예정된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유치를 위해 움직인다.

대한축구협회가 2023년 예정된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유치를 위해 본격적으로 움직인다.

협회는 "내년에 열리는 '2023 AFC 아시안컵'의 유치를 위해 이달 30일에 마감되는 AFC의 유치국 협회 의향제출에 앞서 20일부터 국내 각 지차체를 대상으로 개최 의향 접수를 받는다"고 20일 밝혔다.

이어 "월드컵 10회 연속 진출 등 아시아 축구 최강국의 위상을 갖고 있음에도 오랫동안 메이저대회인 아시안컵을 개최하지 않았고 우승도 하지 못했다"며 "2002 한일 월드컵과 같은 축구 열기를 통해 국민통합에 기여하고 나아가 한국의 국제 이미지 제고, 축구 인프라 확대 및 경제 활성화는 물론 대회 우승까지 목표로 두고 유치에 나서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국은 지난 1960년 서울효창운동장에서 2회 대회를 개최한 뒤 단 1번도 아시안컵을 열지 않았다. 또한 아시안컵 우승 경험은 1956년 초대 대회, 1960년 2회 대회 이후 없다.

2023 AFC 아시안컵 개최지는 오는 10월 열리는 AFC 집행위원회에서 개최국을 최종 결정한다.

내년 아시안컵은 당초 중국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하지만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지난 5월 개최권을 반납해 개최지를 새로 결정해야 하는 상황이다. 현재 일본, 카타르, 아랍에리미트(UAE), 호주 등이 유치 의사를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아시안컵에는 예선을 통과한 24개국이 참가한다. 날씨로 인해 동아시아에서 개최될 경우 내년 6월, 서아시아에서 열리면 내년 1월 개최가 유력하다.

AFC가 제시한 유치 조건에 따라 조별리그부터 8강전까지는 2만석 이상, 준결승 4만석 이상, 개막전과 결승전이 열리는 경기장은 5만석 이상의 수용 규모를 갖추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