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 가면' 차예련, 이휘향 손잡고 복수 시작…"아빠 보고 계시죠?"
'황금 가면' 차예련, 이휘향 손잡고 복수 시작…"아빠 보고 계시죠?"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22.06.20 2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2TV '황금 가면' 캡처 

'황금 가면' 차예련이 이휘향과 손잡았다.

20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황금 가면'에서 유수연(차예련 분)은 금융계 큰손 고미숙(이휘향 분)의 테스트를 통과하면서 차화영(나영희 분) 회장 등 SA그룹을 향한 복수를 시작했다.

이날 유수연은 자신도 함께 복수할 수 있게 해 달라고 애원했다. 무릎까지 꿇었지만 고미숙은 받아주지 않았고, 유수연이 자신의 목숨을 구해주자 "유일하게 돈 빌려줬다가 못 받은 집이 있다, 가서 내 돈 찾아와, 그럼 두 말 없이 도와줄 테니까"라고 제안했다.

유수연은 황금복 할머니를 찾아갔지만, 할머니는 집에 들어가자마자 소금을 뿌렸다. "내가 마음 약해질까 봐? 어림 없지, 나가!"라고 소리치는 그를 향해 유수연은 꿋꿋하게 돈을 받으러 왔다고 말했다. 할머니가 안 들리는 척 연기하자 유수연은 망치를 들고 장독대를 하나씩 깨기 시작했다. 이어 잡초 정리까지 시키는대로 움직였지만 소용 없었다.

유수연은 금전 차용증을 보여줬지만 할머니가 다 찢어버렸다. 개집에 던지기까지 해 긴장감을 유발했다. 유수연은 이를 악물고 차용증을 다시 빼냈고, 고미숙이 이 사실을 모두 전해 들었다. 할머니는 고미숙과의 전화 통화에서 "독기가 보통이 아니야, 얘가 너 어릴 때 나 찾아온 것보다 100배는 더해, 그런 무서운 애 처음 봤다"라고 알렸다.

결국 유수연은 고미숙이 준비한 테스트를 통과했다. 고미숙은 복수를 돕겠다고 선언했다. 그는 "마음 먹었으니까 화끈하게 한번 해보자"라고 밝혔다. 귀가한 유수연은 아빠의 영정 사진을 바라보며 "아빠 지켜보고 계시죠? 범인 누군지 꼭 밝힐 테니까 조금만 기다려 주세요"라고 말했다. 고미숙은 유수연을 비서로 채용해 향후 전개에 궁금증을 더했다.

한편 '황금 가면'은 그릇된 욕망과 탐욕이 빚어낸 비극으로, 세 여자의 광기 어린 싸움 속에서 삶의 해답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